中文 English 日本語 뉴스에듀를 시작페이지로 최종편집 : 2017.9.25 월 13:24
뉴스에듀신문
뉴스 교육 사회 문화연예 화랑인 교육센터 모집등록
뉴스유종현의 <트위터 톡톡>
[유종현 JOB소리] 면접 잘 봤으니 합격? "그건 네 생각이고~"'불법 다단계', 구직자 노린다
유종현 뉴스에듀 고문  |  autoarc@newsedu.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3.07  10:17:3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뉴스에듀] [면접의 불편한 진실] 면접을 잘 봤으니 합격일거야. → 면접 결과는 전적으로 면접관의 주관적 결정사항이므로 내 느낌은 하등의 영향을 미칠 수 없다. #취업

[면접의 불편한 진실] 면접관이 나랑 계속 눈을 마주치고 바라본다.→ "뭐 저렇게 생긴 놈이 있어"라고 생각하는 걸 수도 있다. #취업

[취업의 비밀] 1.지원동기를 자신 있게 쓸수 없다면 그 회사에는 지원하면 안됩니다. 나머지는 복사를 해도 괜찮아요. 2.솔직히 1500자가 넘는 자기소개서를 읽기가 힘들어요. 핵심 키워드를 잘 뽑아야 합니다.

[꿈을 이루는 8가지 법칙] 1.나도 할수 있다는 생각으로 새롭게 시작하라 2.목표를 소원과 일치시켜라 3.부정적인 생각을 버려라 4.긍정적인 말을 반복하라 5.대가를 지불하라 6.낙심하거나 포기하지 말라 7.모든 일에 감사하라 8.큰 꿈을 가져라

[멘탈 강한 사람들의 9가지 특징] 1.사물을 객관적으로 본다 2.내려놓을줄 안다 3.냉정하고 침착하다 4.행복에 집착하지 않는다 5.현실적 낙천주의자들 6.과거가 아닌 현재에 산다 7.꾸준히 목표를 향해 정진 8.놓아줄 때를 안다 9.자신의 삶을 사랑한다

[면접에서 떨어지는 '확실한' 방법 4가지] 1.서류전형과 면접전형을 따로 준비한다. 2.양다리를 걸친다. 3.구직이 아닌 구걸을 한다. 4.거짓말을 한다. #취업

[삼성인이 원하는 후배 유형 4가지] 1.모르면 물어보는 후배 2.인사 잘하고, 예의바른 후배 3.팀의 일원으로 함께 일할 줄 아는 후배 4.일 잘하는 후배

친구가 '괜찮은 일자리' 소개시켜준다며 끌고 가면 100%. 친할수록 조심해야 하는게 '불법 다단계'…졸업과 입학 시즌 맞아 대학가 다단계 기승 #취업

스토리가 스펙을 이긴다. → 스펙 없으면 스토리 보여줄 기회가 없다. #취업

스펙이 서말이라도 (스토리로) 꿰어야 보배. → 스펙이 서말이라도 취업해야 보배 #취업

직장인 절반 "취업스펙, 현재 직무에 별 도움 안 돼" 문득, 떠오른 개콘 코너. 유단잔가! 일단 취업하면~ 당황하지 않고 스펙은 휴지통에 빡~! 끝~! #취업

"저희 스튜디오에서 찍은 분들 취업 성공률이 몇% 이상입니다!" 취업전문 사진관에서 찍은 사진을 이력서에 붙이면 정말 취업이 잘될까? #취업

"비중 커진 자기소개서 … 취업준비생 97%가 공포증" 그래서 '자기소설서'라는 신조어도 탄생했고 '자기소개서 쓰다 등단한다'는 말도 생김 #취업

"아무리 내가 기술이 좋아도 나이가 많으면 안 써요. 월급 300만 원 받다가 지금 150만 원만 받겠다고 해도 안 써요." - 50대 구직자 #취업 40대도 불안불안은 마찬가지.

고용정보원 왈 "무슨 일이라도 하는 게 스펙만 쌓는 것보다 취업에 유리하다"..무슨 일이라도...는 좀 아닌 것 같고요. 하고 싶은 일과 연계한 경험쌓기라면 임시·알바라도 바람직. #취업

직원이 승진보다 더 원하는 것: 1.(직업에 대해) 자랑스러워 하고 싶어한다 2.공평한 대우를 원한다 3.상사를 존경하고 싶어한다 4.자신의 말을 들어주길 바란다 5.개인적인 삶을 가지고 싶어한다 #취업

직장인 퇴근전 스트레스 해소 방법 1위 "메신저로 뒷담화". 실수로 '뒷담화 대상' 에게 메신저 보낸 경우 없나요. #취업

작년 하반기 취업 성공한 신입사원 평균스펙은 토익 662점, 학점 3.6점, 자격증 2개. 기업 10곳 가운데 7곳은 어학점수 없이 합격한 신입사원 있다고. 스토리나 전략 없이 막연한 스펙쌓기는 시간낭비라는 얘기 #취업

"누구냐, 넌?" 인사담당자 2명 중 1명은 면접 보러 온 지원자가 이력서 사진과 너무 달라 알아보지 못한 경험이 있다고. SNS 계정의 프로필 사진들도 만만치 않을걸요. #취업

건설사 취업인기순위 : 삼성물산, 대우건설, 현대건설, 포스코건설, 대림산업, GS건설, 롯데건설, 현대엠코, 한화건설 - 건설워커 3월 랭킹, 종합건설 부문 톱 10 선정

   
▲ 2014년 3월 건설사 취업인기순위(건설워커 랭킹)에서 삼성물산이 종합건설 부문 정상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삼성엔지니어링(엔지니어링), 구산토건(전문건설), 삼우종합건축사사무소(건축설계), 은민에스앤디(인테리어)는 부문별 1위를 차지했다./ 사진=건설워커


■취업 유머

면접관: '이것 만큼은 자신있다! 내가 최고다!'라고 할만한 특기가 있습니까? 지원자: 그런 게 있으면 그걸로 밥먹고 살지 왜 이런 찌질한 회사에 취업하려고 하겠습니까? #취업

면접관이 물었다. "국회의원, 의사, 변호사가 강물에 빠졌습니다. 누굴 먼저 구하시겠습니까?" "국회의원을 먼저 구하겠습니다." "왜지요?" "강물이 더러워 지니까요." "합격입니다." #취업 #유머

면접관 : 신념이 시간엄수라니, 호감이 가는군요.  지원자 : 네, 특히 퇴근시간은 엄수할 생각입니다. #취업

눈에 띄는 자기소개서? 어렸을 적 부모님께서는 공부에 대한 압박을 주지 않고 자유분방하게 저를 키우셨습니다. 그래서 제가 이 모양 이 꼴이 되어 고작 이따위 회사에… #취업

자기소개서 최고 웃푼 오타 "가족사항 : 2남 1녀 중 장난으로 태어나..." "취미: 등신(등산 ○)" 오타 없는 인생 있으면 나와봐. #취업

한 청년이 취업한 지 몇주 후 인사부장실로 불려갔다. "자네, 우리회사에 지원하면서 5년의 경력이 있다고 했어. 그런데 알고보니 이게 첫직장이더군. 이게 어떻게 된건가" 청년 "채용공고에서 상상력이 풍부한 사람을 원한다고 하셨잖아요" #취업

3학년과 4학년의 차이: 유명 취업 강사가 중간중간 유머를 섞어가며 취업자와 미취업자의 차이를 설명하는데, 3학년은 웃지만 4학년은 얼굴이 굳어간다. #취업

힘들고 지칠 때마다 지갑에 넣고 다니는 아내 사진을 꺼내봅니다. "이 여자가 내 마누라다. 이보다 심각한 일은 없다" 그럼 마음이 편해집니다. - 어느 영업사원의 피로회복제 #취업 #유머 

   
▲ 유종현 건설워커 대표
출처 : 유종현 트위터(@consline)
유종현은 취업포털 건설워커 대표, 메디컬잡 대표, (주)컴테크컨설팅의 대표이사로 재직 중이며, 취업전문가, 잡(JOB)칼럼니스트, 뉴스에듀 고문으로도 활동 중이다. 고려대학교 기계공학과를 졸업하고 삼성엔지니어링에서 근무하였으며, 1990년대에는 공학 소프트웨어 국제 공인개발자, 소호 창업전문가, PC통신 취업정보제공자로도 활약했다.

 

뉴스에듀 트위터이동 + 뉴스에듀 페이스북이동 +
[ 모든 국민은 교육자다! 국민기자 가입하기 ]
본 기사는 <뉴스에듀> 출처와 함께 교육목적으로 전재·복사·배포를 허용합니다.(단, 사진물 제외)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aha080@gmail.com >
유종현 뉴스에듀 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뉴스에듀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뉴스에듀신문 | 신문등록일 : 2011년 7월 7일 | 등록번호 : 서울(아)01693 | 대표전화 : 02-2207-9590 ㅣ 팩스 : 02-2208-0611
주소 : (우 06560) 서울시 서초구 동광로3길 21 (방배동 787-1) [2층]ㅣ 발행인/대표 : 이희선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훈민
자문위원 : 이상면 전 서울대 법대교수, 윤은기 전 중앙공무원교육원장, 최 환 변호사(전 서울고검장), 정진경 변호사(전 동부지법 부장판사)
가입단체 : 한국교육신문연합회한국언론사협회 한국인터넷신문방송기자협회  | 기사제보 aha080@gmail.com | 긴급: 010-8792-9590
패밀리 사이트 : 교육그룹더필드한국교육신문연합회 나비미디어
Copyright 2011 뉴스에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ed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