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日本語 뉴스에듀를 시작페이지로 최종편집 : 2024.7.14 일 09:49
뉴스에듀신문
뉴스 교육 사회 문화연예 화랑인 교육센터 모집등록
뉴스전체기사
애플, 스티브 잡스 사망…"아이폰5 못보고"PC, 3D애니메이션, 스마트폰 시장 개척…아이폰·아이패드 성공 뒤 퇴장
이희선 교육전문기자  |  aha31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1.10.06  12:22:4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뉴스에듀 =  이희선 기자] 아이폰과 아이패드 시리즈의 연이은 성공으로 애플을 세계 최고 기업으로 만들어 놓은 스티브 잡스가 아이폰5를 보지 못한 채 사망하고 말았다.

5일(현지시간) 애플은 성명서를 통해 창립자이자 전 최고경영자(CEO)인 스티브 잡스가 사망했다고 밝혔다.  

애플이 아이폰4S를 발표한지 만 하루도 지나지 않아 스티브 잡스의 사망 소식이 알려지면서 전세계 IT 업계는 침묵할 수 밖에 없었다. 스티브 잡스가 애플 CEO를 팀 쿡에게 넘기면서 이미 예견된 일이었지만 그만큼 충격이 컸기 때문이다.

스티브 잡스는 컴퓨터로 시작된 IT 혁명을 이끈 인물이다.

   
 

그는 지난 1977년 개인용 컴퓨터 애플II를 개발해 PC의 대중화에 나섰다. 당시 컴퓨터는 기업이나 연구소 등에서만 사용했지만 스티브 잡스는 대중들이 PC를 마음껏 쓸 수 있는 세상을 꿈꾸며 애플II를 개발해 PC 시대를 열었다.

마이크로소프트(MS)의 창조물로 여겨지는 마우스를 이용한 그래픽사용자인터페이스(GUI)도 스티브 잡스가 만들어 낸 작품 중 하나다. 개발자들이 수년을 공부해 수많은 개발 언어를 외워야 사용할 수 있던 컴퓨터를 일반 대중들이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만든 것이다.

당시 스티브 잡스는 GUI 개념을 만든 제록스의 잠재력을 깨닫고 매킨토시 컴퓨터에 이를 도입했다. 이후 세계 PC 시장은 MS가 윈도 시리즈를 내 놓으면서 일제히 GUI 방식으로 바뀌기 시작했다.

지금은 누구나 손쉽게 볼 수 있는 3D애니메이션 시장도 스티브 잡스의 손에 의해 만들어졌다. 스티브 잡스는 3D애니메이션의 잠재력을 깨닫고 지난 1986년 픽사를 1000만 달러에 사들였다.

당시 픽사는 고성능 그래픽 디자인용 컴퓨터를 개발하던 회사였지만 스티브 잡스는 이 컴퓨터를 판매하기 위해 만든 애니메이션 '룩소 주니어'에 관심을 기울였다. 픽사 영화에 매번 등장하는 짧막한 로고 영상이 그것이다.

픽사는 1997년 '토이스토리'를 제작하면서 전 세계 영화인들의 찬사를 받았다. 없던 시장을 만들어 낸 스티브 잡스의 힘이라고 할 수 있다.

디지털 음악 시장 역시 스티브 잡스가 만들어 낸 세상이다. 스티브 잡스는 MP3플레이어가 성공하려면 음악을 디지털로 파는 것이 중요하다는 판단에 MP3 플레이어인 아이팟과 디지털 음원을 판매하는 아이튠즈를 만들었다.

아이튠즈의 대 성공은 스티브 잡스가 하드웨어와 플랫폼, 콘텐츠를 동시에 장악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줬다.

2007년은 스티브 잡스에게 잊을 수 없는 해다. 수많은 업체들이 스마트폰 시장에 도전했지만 참패를 거듭한 가운데 아이폰을 내 놓으면서 새로운 전기를 마련한 것이다.

2007년 1월 9일 스티브 잡스가 맥월드 행사에 들고 나온 아이폰은 가볍고 강력하고 아이튠즈와 앱스토어로 대변되는 생태계를 갖고 있었다. 수많은 개발자들은 아이폰용 앱을 만들기 시작했고 스마트폰은 단순히 기능이 더 많은 휴대폰이 아니라 무엇이든 할 수 있는 만능 도구처럼 여겨졌다.

2007년 6월 29일부터 판매된 아이폰은 전 세계 시장에 발매될때마다 연이어 줄을서며 살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다. 2008년 출시된 아이폰3G, 2009년 출시된 아이폰3GS, 2010년 출시된 아이폰4로 시리즈가 모두 성공하며 애플은 세계 최고의 기업이 됐다.

PC 시장의 혁명으로 여겨지는 태블릿PC 역시 스티브 잡스의 업적중 하나다. 출시된지 반년이 다 지나가는 아이패드2와 견줄만한 태블릿PC가 아직 없다는 점은 스티브 잡스의 혜안을 새삼 깨닫게 만든다.

하지만 결국 스티브 잡스도 아이폰5는 보지 못하고 병마에 지고 말았다. 그가 더 보여줄 마법같은 혁신이 이제는 없을 수 있다는 두려움에 세계 IT 업계가 애도를 보내고 있는 이유다.

<저작권자 © '모든 국민은 교육자다!' 뉴스에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듀 트위터이동 + 뉴스에듀 페이스북이동 +
[ 모든 국민은 교육자다! 국민기자 가입하기 ]
본 기사는 <뉴스에듀> 출처와 함께 교육목적으로 전재·복사·배포를 허용합니다.(단, 사진물 제외)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aha080@gmail.com >

[관련기사]

이희선 교육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뉴스에듀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뉴스에듀신문 | 등록일 : 2011년 7월 7일 | 등록번호 : 서울(아)01693 | 대표전화 : 02-2207-9590
(02014 ) 서울시 중랑구 중랑역로 124, 205호(중화동, 삼익아파트 상가) [긴급] 010-8792-9590
명예회장 : 이승재 | 발행인/대표기자 : 이희선 | 마케팅국장 : 주판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훈민
언론단체가입 : 한국교육신문연합회 | 한국언론사협회인터넷언론인연대 [뉴스 제보] aha080@gmail.com
제휴사 : 나비미디어그룹 ㅣ한국스타강사연합회 ㅣ교육그룹더필드 | 한국시니어그룹 | 이알바 | 에스선샤인
Copyright 2011 뉴스에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ed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