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日本語 뉴스에듀를 시작페이지로 최종편집 : 2019.7.17 수 17:45
뉴스에듀신문
뉴스 교육 사회 문화연예 화랑인 교육센터 모집등록
사회볼만한 TV
[EBS 금요극장] 영화 '초콜릿'
김순복 기자  |  aha080@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12  16:11:0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EBS 금요극장 영화 '초콜릿'
[뉴스에듀신문=김순복 기자] 먼 옛날, 프랑스의 조용하고 보수적인 작은 시골 마을에 서늘한 북풍이 들이닥친다. 기이한 바람과 함께 온 비앙(줄리엣 비노쉬)은 초콜릿을 만드는 여자다.

비앙은 어린 딸 아눅(빅투아르 티비솔)을 데리고 마을에 초콜릿 가게를 연다. 비앙은 호기심에 가게를 기웃거리던 이웃들을 데리고 들어와 각자의 취향에 맞는 초콜릿을 선물하고, 초콜릿을 맛본 마을 사람들은 무미건조하던 삶에 기분 좋은 흥분과 정열을 되찾는다.

염세적인 노인으로 늙어가던 아망드(주디 덴치)는 비앙에게 조금씩 속내를 꺼내놓으며 외로운 마음을 치유해간다. 남편의 가정 폭력에 시달리던 마을 여자 조세핀(레나 올린)은 비앙에게로 도망쳐와 비앙과 친구가 된다.

조세핀도 초콜릿 가게에서 초콜릿 만드는 법을 배우며 자신감 있고 긍정적인 예전의 모습으로 돌아간다. 완고한 레너드 시장(알프레드 몰리나)과 조세핀의 남편 세지는 초콜릿이 마을 사람들을 이상한 기운에 불타게 한다며 비앙과 초콜릿 가게를 보이콧한다.

그러던 중 마을을 찾은 집시들이 마을에 머물게 되며 비앙과 마을 사람들의 갈등은 더 커져간다. 비앙은 집시 루(조니 뎁)와 사랑에 빠지지만 자신을 방랑하게 만드는 북풍이 다시 불어오자 급히 마을을 떠나려 하다

아눅의 간곡한 요청으로 마을에 머무르기로 한다. 바람을 따라 헤매다니던 비앙은 약간의 변화를 겪는다. 차가운 북풍이 사그라들고, 마을에도 여름이 찾아와 따뜻한 남풍이 불어온다.

바람과 같은 여자가 만드는 초콜릿, 따뜻하고 달콤한 그것은 건조하고 메마른 사람들의 마음을 사르르 녹인다. 뜨끈해진 가슴으로 사람들은 서로를 바라보고 곁에 있는 이에게 관심을 가지며 곧 미열로 달아오른다.

신비로운 여자와 초콜릿은 평이한 일상엔 없는 특별한 것, 사랑이다. 사랑이 일상을, 인생을 구원한다. <초콜릿>은 몽환적이고 은근하게 사랑의 효능을 전하는 영화다.

<초콜릿>은 여성적 연대의 가능성을 긍정한다. 고루한 권위는 마을 여성들이 손잡음으로써 약해져 간다. 조세핀은 고유한 유별남으로 인해 가정폭력에 희생되고 마을 사람들로부터 따돌림을 당하고 있다.

고독한 노인 아망드는 딸과 손자와 남보다 못한 사이로 살아가며 갈수록 고집스러워진다. 궁지에 몰린 두 여자가 비앙과 만나 새로운 관계를 형성하며 (아눅도 포함해) 네 여자는 유사가족과 같은 공동체를 만든다.

그리고 그들의 공동체는 어떤 권위보다 견고하다. 네 여자의 연대와 그들의 사랑은 바싹 말라있던 마을 사람들의 관계를 유연하고 촉촉하게 만들기도 한다.

레너드 시장과 비슷해보였던, 아망드의 딸 캐롤린(캐리-앤 모스)도 결국엔 모친을 이해하고 사랑과 긍정의 기운을 받아들인다. 여성배우들의 변신도 눈여겨 볼만하다.

카리스마의 주디 덴치가 꼬장꼬장한 노파로, 비련의 여인이곤 했던 줄리엣 비노쉬가 활력 넘치는 마녀(?)로, 잉마르 베리만, 로만 폴란스키, 시드니 루멧의 영화에 출연했던 레나 올린이 가정폭력에 희생당하는 연약한 여인으로, 일련의 B급 액션영화와 <매트릭스> 시리즈의 ‘트리니티’로 이름을 알린 캐리-앤 모스가 청교도적인 성향의 부인을 연기하는 모습은 그 자체로 흥미롭다.

물론 <초콜릿>에서 누구보다도 가장 인상적인 여성은 <뽀네뜨>(1997)의 히로인, 빅투아르 티비솔이다. 덧붙이자면, 당시 조니 뎁은 “<초콜릿> 촬영 중 라세 할스트롬 감독이 초콜릿을 너무 많이 먹게 해서 이제는 초콜릿이 싫어졌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EBS 금요극장] 영화 '초콜릿'은 7월 12일(금) 밤 12시 5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모든 국민은 교육자다!' 뉴스에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듀 트위터이동 + 뉴스에듀 페이스북이동 +
[ 모든 국민은 교육자다! 국민기자 가입하기 ]
본 기사는 <뉴스에듀> 출처와 함께 교육목적으로 전재·복사·배포를 허용합니다.(단, 사진물 제외)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aha080@gmail.com >
김순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뉴스에듀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뉴스에듀신문 | 등록일 : 2011년 7월 7일 | 등록번호 : 서울(아)01693 | 대표전화 : 02-2207-9590ㅣ팩스 : 02-2208-0611
(우 02169) 서울시 중랑구 망우로58길 55, 202호 (망우동,월드빌딩)ㅣ발행인/대표 : 이희선ㅣ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훈민
국제학생기자단장 : 이인권ㅣ취재본부장 : 노익희ㅣ사무국장 : 주판준 한국강사연구소장ㅣ교육센터장 : 김지영 실장
가입단체 : 한국교육신문연합회 | 한국언론사협회인터넷신문방송기자협회 | 기사제보 aha080@gmail.com
협력사 : 한국스타강사연합회 ㅣ교육그룹더필드나비미디어 | 국제청소년기자단 | 한국강사연구소
Copyright 2011 뉴스에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ed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