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日本語 뉴스에듀를 시작페이지로 최종편집 : 2023.2.3 금 12:02
뉴스에듀신문
뉴스 교육 사회 문화연예 화랑인 교육센터 모집등록
사회아동·청소년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초등학생 1년새 6796명↟여가부, 2022년 청소년 인터넷·스마트폰 이용습관 진단조사 결과
김순복 기자  |  aha080@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5.28  13:32:0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출처=픽사베이



[nEn 뉴스에듀신문] 김순복 기자 = 위험군 청소년에 상담·치유캠프·병원치료 등 지원

인터넷과 스마트폰 중 하나 이상에서 위험군(이하 과의존 위험군)으로 진단된 청소년은 127만 명 중 23만 5687명으로 나타나 1년새 6796명 늘었다.

특히 초등 4학년은 최근 3년간 과의존 위험군 수가 가장 크게 증가하는 등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저연령화 추세가 지속됐다. 

인터넷과 스마트폰 두 가지 문제를 모두 갖고 있는 청소년(이하 중복위험군)은 8만 8123명으로 전년대비 4243명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가족부는 전국 학령 전환기(초 4학년·중 1학년·고 1학년) 청소년 127만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2년 청소년 인터넷·스마트폰 이용습관 진단조사’ 결과를 26일 공개했다.

이 조사는 지난 2009년부터 여가부가 교육부, 시·도 교육청 등과 협력해 각급 학교를 통해 매년 실시되고 있다.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청소년에게 치유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된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위험사용자군과 주의사용자군 모두 증가해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청소년 증가 추세가 이어졌다.

인터넷 과의존 위험군은 127만 명 중 18만 8978명이었다. 위험사용자군은 1만 7789명, 주의사용군은 17만 1189명으로 두 사용자군 모두 매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은 125만 명 중 13만 4832명으로 이 중 위험사용자군은 1만 4905명, 주의사용군은 11만 9927명이다.

전 학년에 걸쳐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도 증가했다.

학년별로는 중학생(8만 6342명), 고등학생(7만 8083명), 초등학생(7만 1262명) 순으로 과의존 위험군 학생 수가 많았다. 

남자 청소년의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 증가도 두드러졌다.

전년 대비 남자 청소년은 전 학년 늘었으나 여자 청소년은 소폭 증가하거나 중등 1학년은 줄었다. 초등학교·중학교 과의존 위험군은 남자 청소년이 많으나 고등학교 과의존 위험군은 여자 청소년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가부는 청소년의 개인별 과의존 정도에 맞춰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과 전국 청소년상담복지센터 240곳을 통해 상담, 병원치료, 기숙치유프로그램 등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과의존 정도가 상대적으로 경미한 ‘주의사용자군’ 청소년은 학교별 집단상담 참여를 통해 올바른 이용습관과 사용조절 능력을 기를 수 있도록 돕는다. ‘위험사용자군’에게는 개인별 상담을 제공해 미디어 과의존의 어려움에서 벗어나 일상생활을 회복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추가적인 검사를 실시해 과의존 위험군 청소년 중 우울증·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 등의 공존질환이 있는 경우에는 병원치료도 지원한다.

가정에서 자녀의 미디어 이용을 효과적으로 지도할 수 있도록 보호자 대상 교육 역시 강화할 예정이다. 치료비는 일반계층 최대 40만 원, 저소득 계층 최대 60만 원까지 지원한다.

치유서비스 관련 전화문의는 국번 없이 1388, 휴대전화는 지역번호+1388로 하면 안내받을 수 있고 문자상담은 1388, 카카오톡상담은 카카오플러스 친구맺기 후 1대1 대화를 진행된다. 이 외에 사이버상담센터(www.cyber1388.kr) 누리집 채팅 및 게시판을 이용하면 된다.

시·도 청소년상담복지센터 17곳도 인터넷이 차단된 환경에서 주말 또는 방학을 활용한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치유캠프(11박12일), 가족치유캠프(2박3일) 등 기숙형 치유서비스를 지원한다.

학기 중 치유가 필요한 청소년은 국립청소년인터넷드림마을(전북 무주), 국립대구청소년디딤센터(대구)에서 상시적으로 운영하는 상담·체험활동 등 통합 치유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여가부는 지난해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에서 개발한 미디어 사용조절능력 훈련 프로그램인 ‘인스탑(인터넷·스마트폰 STOP)’을 널리 활용할 수 있도록 전국 상담복지센터와 연계해 홍보를 강화할 예정이다.

김권영 여가부 청소년정책관은 “이번 진단조사는 청소년들이 객관적 지표를 통해 자신의 인터넷·스마트폰 이용습관을 되돌아보게 한다는 데 의의가 있다”며 “최근 청소년·스마트폰 과의존 저연령화 추세가 지속되는 현실에서  미디어 과의존 초기부터 청소년들의 특성을 고려한 전문적 상담과 치유서비스를 제공해 매체 역기능으로부터 청소년을 보호하고 균형 잡힌 생활습관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assumes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nternet/smartphone overdependence elementary school students 6796 students in one year↟

Ministry of Recreation, results of a survey on internet and smartphone usage habits among adolescents in 2022

Reporter Kim Soon-bok | aha080@gmail.com

[nEn News Edu Newspaper] Reporter Kim Soon-bok = Counseling, healing camp, hospital treatment, etc. support for high-risk youth

The number of adolescents diagnosed with the risk group (hereafter, the overdependence risk group) on one or more of the Internet and smartphones was 235,687 out of 1.27 million, an increase of 6796 in one year.

In particular, 4th graders of elementary school continued the trend of lowering the age of Internet and smartphone dependence, with the number of groups at risk of dependence increased the most in the past three years.

The number of adolescents with both Internet and smartphone problems (hereafter referred to as the overlapping risk group) stood at 88,123, an increase of 4243 from the previous year.

On the 26th,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released the results of the ‘2022 Adolescent Internet and Smartphone Use Habit Diagnosis Survey’ conducted on 1.27 million adolescents in the transition period of school age across the country (4th grade in elementary school, 1st grade in middle school, and 1st grade in high school).

Since 2009, the Ministry of Recreation has been conducted annually through schools at each level in cooperation with the Ministry of Education and city/provincial offices of education. It is used as basic data to provide healing services to adolescents who are overly dependent on the Internet and smartphones.

According to the survey results, both the risk user group and the caution user group increased, continuing the trend of increasing Internet and smartphone dependence among adolescents.

The risk group for Internet dependence was 188,978 out of 1.27 million people. There were 17,789 risk users and 171,189 caution users, showing that both user groups are increasing every year.

The risk group for smartphone dependence is 134,832 out of 1.25 million people, of which 14,905 people are at risk and 119,927 people use caution.

The risk group for Internet and smartphone dependence also increased across all grades.

By grade, middle school students (86,342), high school students (78,083), and elementary school students (71,262) had the highest number of students in the high-risk group.

The increase in the risk group for Internet and smartphone dependence among male adolescents was also remarkable.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the number of male adolescents increased in all grades, but the number of female adolescents increased slightly or decreased in the first year of secondary school. There were more male adolescents in the elementary and middle school high school overdependence risk group, but more female adolescents in the high school overdependence risk group.

The Ministry of Leisure and Leisure plans to provide customized services such as counseling, hospital treatment, and dormitory treatment programs through the Korea Youth Counseling and Welfare Development Center and 240 youth counseling and welfare centers across the country according to each adolescent's individual degree of dependence.

Teenagers who have a relatively mild degree of dependence are helped to develop correct usage habits and ability to control usage by participating in group counseling for each school. Individual counseling is provided to ‘risk users’ to help them recover from the difficulties of media dependence and recover their daily life.

By conducting additional tests, hospital treatment is also supported if there are co-morbidities such as depression and attention deficit/hyperactivity disorder (ADHD) among adolescents at risk of dependence.

Education for parents will also be strengthened so that they can effectively guide their children's use of media at home. Medical expenses are subsidized up to 400,000 won for the general class and up to 600,000 won for the low-income class.

For inquiries related to the healing service, call 1388 without an area code, and for mobile phones, dial 1388, area code +1388. In addition, you can use the website chatting and bulletin boards of the Cyber ​​Counseling Center (www.cyber1388.kr).

Dormitory-type treatment such as Internet/smartphone addiction treatment camps (11 nights 12 days) and family healing camps (3 days 2 nights) using weekends or vacations in an environment where the Internet is blocked at 17 city and provincial youth counseling and welfare centers support the service.

Youth who need healing during the semester can participate in integrated healing programs such as counseling and experiential activities regularly operated by the National Youth Internet Dream Village (Muju, Jeollabuk-do) and the Daegu National Youth Stepping Center (Daegu).

The Ministry of Leisure and Counseling and Welfare plans to strengthen publicity in connection with national counseling and welfare centers so that the ‘In-Stop (Internet/Smartphone STOP)’, a media use control training program developed by the Korea Youth Counseling and Welfare Development Institute last year, can be widely used.

Kim Kwon-young, director of youth policy at the Ministry of Leisure, said, “This diagnostic survey is meaningful in that it allows young people to look back on their Internet and smartphone usage habits through objective indicators. We will do our best to protect youth from media dysfunction and create a balanced lifestyle by providing professional counseling and healing services that take into account the characteristics of young people from the early stage of media dependence.”

<Copyright © 'Every citizen is an educator!' News Edu, unauthorized reproduction and redistribution is prohibited>

<저작권자 © '모든 국민은 교육자다!' 뉴스에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듀 트위터이동 + 뉴스에듀 페이스북이동 +
[ 모든 국민은 교육자다! 국민기자 가입하기 ]
본 기사는 <뉴스에듀> 출처와 함께 교육목적으로 전재·복사·배포를 허용합니다.(단, 사진물 제외)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aha080@gmail.com >
김순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뉴스에듀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뉴스에듀신문 | 등록일 : 2011년 7월 7일 | 등록번호 : 서울(아)01693 | 대표전화 : 02-2207-9590
(02169) 서울시 중랑구 망우로58길 55, 202호 (망우동,월드빌딩 101동 202호) [긴급] 010-8792-9590
발행인/대표 : 이희선 | 국제학생기자단장 : 이인권 | 사무국장 : 주판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훈민
언론단체가입 : 한국교육신문연합회 | 한국언론사협회인터넷언론인연대 [뉴스 제보] aha080@gmail.com
협력사 : 나비미디어그룹 ㅣ한국스타강사연합회 ㅣ교육그룹더필드 | 국제학생기자단  | 한국강사연구소
C
opyright 2011 뉴스에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ed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