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日本語 뉴스에듀를 시작페이지로 최종편집 : 2023.11.28 화 13:38
뉴스에듀신문
뉴스 교육 사회 문화연예 화랑인 교육센터 모집등록
뉴스홍경석 칼럼
[홍 기자의 서평] 산에 가는 사람 모두 등산의 즐거움을 알까
홍경석 대전.세종.충청 취재본부장  |  casj00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19  12:00:2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뉴스에듀신문=홍경석 대전.세종.충청 취재본부장] 언젠가 동창회에서 속리산으로 등산을 갔다. 관광버스가 속리산 주차장에 닿자 동창들은 둘로 나뉘었다. 하나는 등산족(登山族)으로, 나머지는 주당족(酒黨族)으로.

주당들은 등산을 떠난 친구들이 하산할 때까지 일편단심(?) 술에 탐닉했다. 기자 역시 주당족이었기에 그날도 만취하여 어찌 돌아왔는지 기억이 가물가물하다.

대전의 관문이랄 수 있는 목척교와 복합터미널 인근엔 관광버스들이 진을 치고 있다. 모두 등산객들을 태우기 위함이다. 우리나라는 국토의 약 70%가 산으로 이루어져 있다.

이에 걸맞게 대한민국 등산 인구는 1,500만 명에 육박한다고 한다. 이처럼 요산요수 (樂山樂水)를 즐기는 국민이 많다는 것은 사시사철이 뚜렷한 우리나라만의 특화된 기쁨이라 하겠다.

하지만 등산을 효과적으로, 건강하게 누리는 국민은 과연 몇이나 될까? 이런 정서에서 [산에 가는 사람 모두 등산의 즐거움을 알까 - 여우와 늑대는 등산의 즐거움을 알까] (저자 이명우 & 발간 행복에너지)를 소개한다.

딱딱하고 삭막한 콘크리트 문화권에서 일탈하여 산에 오르면 기분이 좋아진다. 이름 모를 꽃들과 새들도 합창하며 반겨준다. 각종의 산나물과 나무열매, 버섯들도 저마다 자태를 뽐내며 존재감을 드러낸다.

이 책은 등산을 소재로 한 책이다. 그렇지만 단순히 명산을 사진으로 보고 즐기는 화보가 아니다. 더 나아가 등산의 정의와 역사를 소개하고, 등산 중에 만날 수 있는 장엄한 자연과 역사의 유산을 고찰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아울러 인문학적 지식서적의 면까지 지니고 있다. 더불어 평범한 사람이 등산의 매력에 푹 빠지게 되는 5가지 단계와 산이 가지고 있는 네 가지 사계절의 매력 등을 유머러스하면서도 공감 가는 문장으로 담아내어 푸짐하다.

우리나라 국민들의 등산 인구가 많다보니 세계적인 아웃도어 장비 브랜드들도 대한민국 시장에 진출해 있다. 그러나 말도 안 되는 가격과 히말라야에 오를 경우에만 필요한 고가의 등산장비까지 구입하는 사람도 없지 않다.

저자는 이런 사람들을 일컬어, 진정한 등산의 즐거움을 모른 채 마치 여우와 늑대처럼 이 능선 저 계곡을 헤매고 다니는 것은 아닐까 라며 꼬집고 있다. 맞는 주장이다.

기껏 동네 야트막 산을 오르면서도 백여 만 원에 육박하는(혹은 이를 훨씬 능가하는) 총천연색의 아웃도어로 치장하는 이들을 쉬이 볼 수 있으니 말이다. 어떤 경우엔 마치 패션모델인 양 차리고 나선 여인들도 적지 않다.

그런 사람을 보자면 등산을 가더라도 정상까지 오르긴 하는 것일까... 라는 의구심에 휩싸이곤 한다. 최근 지인이 등산을 갔다 하산하던 중 실족하여 다리를 크게 다쳤다.

이 책은 ‘등산 사고의 예방’(P.251~256)에서 이러한 불의의 사고에 대비하는 법까지 자세하게 일러주고 있다. 오들오들 떨며 힘들게 오른 겨울 산행 정상에서의 별미는 뭘까?

버너로 떡라면이나 오뎅을 끓여 손을 호호 비벼가며 소주를 곁들여 먹는 ‘환상의 맛’까지 글과 사진으로 보여주어 군침을 돌게 만든다.(P.130) 이밖에도 식용 산나물의 종류, 몸에 좋은 버섯 구분법 등의 소개는 이 책만이 지닌 알토란 보너스다.

= “가노라 삼각산(三角山)아 다시보자 한강수야(漢江水) 고국산천(故國山川)을 떠나고자 하랴마는 시절이 하 수상하니 올동말동하여라“ =

조선 중기의 문신으로 병자호란 때 끝까지 싸울 것을 주장했던 대표적인 인물이었던 청음(淸陰) 김상헌(金尙憲, 1570~1652)이 남긴 시조다. 이 글은 고국을 떠나는 슬픔과 나라를 걱정하는 충심을 절절하게 담고 있다.

그는 후에 청나라에 끌려가 6년간의 포로 생활을 했다. 영화<남한산성>을 보면 그 과정이 나온다.

경동고 후배들과 지금도 매년 5월이면 ‘경동인 삼각산 사랑 산행’을 계속하고 있다는 저자의 글과 사진에서 진정 우리나라 금수강산을 아끼고 사랑하는 푼푼한 마음씨까지 느낄 수 있어 넉넉하다.

<저작권자 © '모든 국민은 교육자다!' 뉴스에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듀 트위터이동 + 뉴스에듀 페이스북이동 +
[ 모든 국민은 교육자다! 국민기자 가입하기 ]
본 기사는 <뉴스에듀> 출처와 함께 교육목적으로 전재·복사·배포를 허용합니다.(단, 사진물 제외)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aha080@gmail.com >
홍경석 대전.세종.충청 취재본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뉴스에듀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뉴스에듀신문 | 등록일 : 2011년 7월 7일 | 등록번호 : 서울(아)01693 | 대표전화 : 02-2207-9590
(02014 ) 서울시 중랑구 중랑역로 124, 205호(중화동, 삼익아파트 상가) [긴급] 010-8792-9590
명예회장 : 이승재 | 발행인/대표기자 : 이희선 | 마케팅국장 : 주판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훈민
언론단체가입 : 한국교육신문연합회 | 한국언론사협회인터넷언론인연대 [뉴스 제보] aha080@gmail.com
제휴사 : 나비미디어그룹 ㅣ한국스타강사연합회 ㅣ교육그룹더필드 | 국제학생기자단 | 이알바 | 에스선샤인
Copyright 2011 뉴스에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edu.co.kr